보도자료

이강일작가전 <해남길 아리랑> 전시

작성자
만화애니메이션학과
작성일
2022-09-14 17:43
조회
243
이강일작가전 <해남길 아리랑> 전시일정은 2022, 9. 6부터 .25까지 20일 동안 해남문화예술회관 전시실에서 열린다. 이 전시회는 한국문화예술회관 연합회에서 주최하는 공모프로그램에서 당선되어 해남군주관으로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후원으로 이루어지는 행사이다.
이강일교수는 현재 공간문화컨텐츠학과 교수로 재직중이며 개인전은 금호미술관, 미국칼슨갤러리, 등 20여회 개최하였으며 단체전은 90년대 미술의 정황전과 르외흐갤러리 개관전 등 200여회이다.
그의 작품은 근본적으로 자연에서 볼 수 있는 자연계의 법칙으로 그림은 단순묘사가 아니며 법칙을 발견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며 이것을 발견하기 위해서 부단히 노력한 흔적이 있다. 세월이 흘러서 근작은 현실에서 관념의 세계로 옮아갔다. 이런 것들에 관계성 속에서 찾아낸 도상이 민화의 세계라고 한다. 우리의 민화는 단순히 관념적인 듯 하지만 사실은 대단히 현실적이라고 한다. 그의 그림에서 <해남길 아리랑>은 그의 성장과정과 지역정서와의 통합을 꿈꾼다. 유년기 집 앞을 지나는 상여굿은 항상 마음에 자리잡고 있었는데 상여의 청룡, 황룡 그리고 봉황은 나무에 세겨 채색한 그야말로 극락세계가 이렇게까지 아름다울 수 있을까 생각해보았다고 한다.
특별히 이번에 <해남길 아리랑>은 이러한 기억의 편린을 그렸다고 한다. 그는 여기에서 나와 민족과 혈통과 시간과 모든 것을 연결되어서 무슨 거대한 에너지가 느껴진다고 한다. 이번에 작품의 시작은 땅끝 미황사에 도솔암과 달마산 그림이다.
해남을 시작점으로 하지 않고서는 그의 역사에 어떤 것도 기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한다. 특별히 그의 고향 해남에서의 전시회는 의미가 있다고 한다. 앞으로 풀어내고자 하는 그러한 마음을 이 고향전을 통하여 단단히 하고자한다고 의지를 밝혔다.

참고작품2 달마산길 아리랑/장지위에 안료/210x300/2022